장마시즌도 끝나고 마침내 일본에서도 무더운 여름이 시작되었습니다! 지금부터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기 때문에 더위를 잊게 해줄 시원한 아이스크림은 최고의 간식이죠.

이번에는 편의점에서도 살 수 있는 아이스크림을 소개합니다.

쿨리쉬(Coolish)

car share

쉐이크 형태의 아이스크림. 바닐라, 초콜릿, 칼피스 등 종류도 다양. “마시는 아이스”로 불리는 것처럼 먹기도 편리합니다.

아이스박스

car share
car share

얼음이 컵에 들어있어 먹기 쉬운 아이스입니다. 1989년에 발매된 이후로 지금도 여전히 인기있는 롱셀러 상품. 포도, 오렌지, 애플, 피치, 등 맛의 종류도 풍부하고, 80%의 과즙이 들어가 있습니다. 칼로리 걱정없이 마음껏 먹을 수 있어요.

가리가리군

car share
car share

빙수를 아이스캔디로 코팅해서 만든 모두가 좋아하는 일본의 국민 아이스크림.

시즌에 따라서 다양한 맛이 출시되기도 합니다. 배맛, 리치맛, 흰 사워맛, 그리고 크림스튜맛 등의 독특한 제품도 발매되었습니다.

블랙 몽블랑

car share
car share

초콜릿으로 코팅 된 바닐라 아이스바 위에 바삭바삭한 쿠키를 뿌린 아이스크림.

블랙 몽블랑은 규슈 한정 상품으로, 사가에 있는 100년의 역사를 가진 타케시타 제과에서 약 50년 전에 처음 발매된 것입니다. 초콜릿 쿠키의 바삭한 식감을 유지하기 위해 상품을 제조한 후 반드시 3일 이내에는 발송된다고 합니다.

시로쿠마

car share
car share

규슈에서 태어난 상품이지만 일본전국에서 구입 가능합니다.

컵으로 되어있는 것과 아이스바 타입으로 판매하고 있고, 파인애플이나 복숭아 등 다양한 과일과 팥이 들어 있습니다. 컵타입의 종류가 풍부하고, 딸기가 들어 있는 것도 있습니다.

この「FFJ|記事」が気に入ったら いいね!しよう